Skip to content
Views 7 Votes 0 Comment 0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판사는 이런 법복을 입는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검사는 이런 법복을 입는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헌법재판관들은 이런 법복을 입는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미국 판사들의 법복은 대학 학위복과 유사하다. 미국의 초대 연방대법원장을 지낸 존 제이(John Jay, 1745~1829)가 킹스칼리지(컬럼비아대의 전신) 졸업 때 입었던 학위복을 법원에서 즐겨 입은 것이 기원이 됐다고 한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영국에서는 법정에서 판사들이 가발을 쓰는 게 트레이드마크처럼 굳어졌다. 변호사도 법복과 가발을 착용한다. 가발 착용 반대론자들은 “불편하고 비싸며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한다. 하지만 상당수 법관은 “가발이 권위 있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며 찬성한다.

 

영국 대법원은 2008년 1월 민사재판에 한해 변호사의 가발 전통을 폐지했다. 형사재판에서는 가발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미국에서도 독립 초기에는 법조인들이 가발을 썼다. 그러나 4대 대법원장인 존 마셜이 가발 전통을 없앴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1920년 10월 ‘조선총독부 재판소 직원 복제의 관한 건’을 시행해 일본식 법복이 도입됐다. 판사와 검사는 오동나무 꽃과 당초무늬가 수놓인 검정색 법복을 입고,구름무늬가 새겨진 검은 법모를 착용했다. 오동나무는 일본왕의 상징이다.

 

1945년 광복이 되면서 일본식 법복은 모두 사라졌다. 대신 판·검사들은 두루마기나 양복 등 평상복을 입고 법정에 들어섰다. 초대 법무부 장관을 맡았던 이인(1896~1979) 선생은 “짝짝이 구두에 떨어진 양복을 입은 대법관들이 태반이었지만 오히려 그것이 자랑스럽게 느껴졌다”고 회고했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대한민국 최초의 법복이 도입된 것은 1953년 3월이다. 대법원은 ‘판사·검사·변호사 및 법원서기 복제 규칙’을 제정했다. 소매가 넓고 가슴 부위에 무궁화 문양이 수놓인 검은색 법복이었다. 문양의 색깔은 판사가 흰색, 검사가 황색, 변호사가 자색이었다. 법모는 무궁화 문양에 태극장이 수놓아졌다. 법원서기는 무늬 없는 법복에 청색 자수 법모를 썼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하지만 오동나무 무늬가 무궁화로 바뀐 것 외에 일제시대 법복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는 지적이 나와 1966년 법복은 다시 한 번 바뀌게 된다. 미국의 법복을 참고해서 제작됐다. 대학 졸업식에서 입는 학위복과 유사하게 만들어졌다. 법모는 이때부터 쓰지 않게 됐다.

 

 

1966년 대법원은 검사와 변호사의 법복에 관한 규정을 삭제했다. 하지만 법무부에서 자체적으로 제정한 검사의 법복 역시 판사의 법복과 비슷하게 제작됐다.

 

 

image.png 법복(法服)에 관한 이야기

오늘날 법정에서 볼 수 있는 법복은 1998년 사법 50주년을 맞아 개정된 것이다. 검은색 천에 자주색 띠가 가미됐다. 판사의 경우 법원 로고가, 검사의 경우 무궁화 문양이 새겨져 있다.

 

출처 : https://m.fmkorea.com/7022943928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Notice 에디터 업데이트+) GPT AI 기능을 포함하여 강력한 도구들을 사용해보세요 ⬆️ file 🍀플로버404 2024.04.16 927
Notice 덕질 공통 이용규칙 및 안내 (업데이트중+ 2024-04-13) 😀컴덕824 2024.04.14 1267
Notice 1000P를 모으면 다이소 상품권 1000원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file Private 2024.02.14 2961
12463 자기가 발견한 별로 운구된 사람 file 😀익명402 2024.05.27 4
12462 맥도날드 리그가 된 리그앙 file 😀익명654 2024.05.27 3
12461 디테일은 엉성한데 얻어 걸리는 국군 file 😀익명069 2024.05.27 6
12460 한국 산속에서 나무에 꽂힌 시체를 조심해야하는 이유 file 😀익명225 2024.05.27 6
12459 지휘봉에 찔려 죽은 지휘자 file 😀익명629 2024.05.27 8
12458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감독들의 콘티.JPG file 😀익명896 2024.05.27 6
12457 스압) <혹성탈출:새로운 시대>로 배우는 서양문명의 흐름 file 😀익명946 2024.05.27 14
12456 경복궁 낙서 배후 잡힘 file 😀익명339 2024.05.27 6
12455 세 나라를 넘나들며 열두 독재자를 섬긴 나치 전범 file 😀익명688 2024.05.27 5
12454 빛으로 빛을 표현하는 방법 file 😀익명509 2024.05.26 7
12453 도지코인의 그 강아지 사망 file 😀익명875 2024.05.25 9
12452 동아시아 유교문화권이 초저출산인 이유 file 😀익명554 2024.05.25 8
12451 '그가 구속되자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고 기뻐하였다' file 😀익명176 2024.05.25 7
12450 동남아의 백인왕조 file 😀익명559 2024.05.25 10
12449 영국항공 5390편 사고 file 😀익명201 2024.05.25 9
12448 [혐주의] 외계인이 되고 싶었던 남자 이야기 file 😀익명737 2024.05.25 8
12447 이 사람 진작에 출소했네요.....JPG file 😀익명639 2024.05.25 9
12446 선넘었다는 레쓰비 근황 ..jpg file 😀익명705 2024.05.25 10
12445 대한민국 언론 역사상 종군기자로 순직한 인물 file 😀익명554 2024.05.25 7
12444 나카노구 여극단원 살인사건 file 😀익명377 2024.05.2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4 Next
/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