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Views 5 Votes 0 Comment 0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17c73d112bc33b219.jpg

1200년경부터 농민들은 점차 왕국의 정치 생활에 참여하게 되었다. 대헌장(Magna Carta)은 '자유민'들에게 권리를 양보했지만 이 범주는 주로 귀족에 국한되었다. 그러나 많은 자유소작농들이 왕실 법정의 관할권 아래 들어오고 있었다. 농민들은 1207년, 1225년, 1232년에 직접세를 부담해야 했다. 존 왕은 1209년 교황과의 분쟁 중, 모든 자유민이 자신에게 충성 서약을 하도록 요구하는 파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왕의 영향력은 특히 브롬스그로브(Bromsgrove)나 킹스노턴(King's Norton) 같은 왕실 직할령에 강하게 미쳤다. 직할령의 소작인들은 농노의 의무에 시달리지 않았으며, 고대 왕령지(ancient demesne)의 농민들은 영주들의 자의적인 요구로부터 국왕이 제공할 수 있는 보호를 소중히 여겼다. 1236년 공유지 울타리 설치와 관련된 법 개정, 1278년 이후 영주들의 사법권에 대한 왕실의 조사, 직접세 부과의 증가 등은 모두 농민들을 국가 수준의 정치와 접촉하게 만드는 계기였다.

 

농민들은 영주들 사이의 분쟁, 그리고 왕과 영주들 사이의 대립에서도 고유의 입장을 취했다. 1265년 남작 개혁 운동이 실패한 뒤, 반란자 명단은 주로 시몽 드 몽포르(Simon de Montfort)를 위해 싸웠던 기사와 귀족으로 구성되었다. 하지만 브롬즈그로브와 킹스노턴 주민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 왕실 영지의 사람들은 대담한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1263년 헨리 3세가 이 영지를 왕실 지지자인 로저 모티머에게 하사했기 때문이다. 아마도 1265년 피틀링 마그나(Peatling Magna)의 주민들이 말했듯이, 브롬즈그로브 주민들은 남작들이 '왕국 공동체의 복지'를 위해 행동하고 있다고 믿었을 것이다.

 

시몽 드 몽포르에 대한 존경은 널리 공유되었다. 글로스터셔의 버클랜드에 사는 로저 호스먼(Roger Horsman)과 워릭셔의 던처치에 사는 한 여성은 남작 반란 지도자의 무덤을 방문한 후 마비가 치료되는 등 기적이 일어났다. 그들과 이웃 사람들은 '성인'의 도움을 간청했는데, 그들이 그의 덕행을 확신했기 때문이다.

 

 

-Christopher Dyer, 'Peasants Making History'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Notice 에디터 업데이트+) GPT AI 기능을 포함하여 강력한 도구들을 사용해보세요 ⬆️ file 🍀플로버404 2024.04.16 926
Notice 덕질 공통 이용규칙 및 안내 (업데이트중+ 2024-04-13) 😀컴덕824 2024.04.14 1267
Notice 1000P를 모으면 다이소 상품권 1000원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file Private 2024.02.14 2959
12463 자기가 발견한 별로 운구된 사람 file 😀익명402 2024.05.27 4
12462 맥도날드 리그가 된 리그앙 file 😀익명654 2024.05.27 3
12461 디테일은 엉성한데 얻어 걸리는 국군 file 😀익명069 2024.05.27 6
12460 한국 산속에서 나무에 꽂힌 시체를 조심해야하는 이유 file 😀익명225 2024.05.27 6
12459 지휘봉에 찔려 죽은 지휘자 file 😀익명629 2024.05.27 8
12458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감독들의 콘티.JPG file 😀익명896 2024.05.27 6
12457 스압) <혹성탈출:새로운 시대>로 배우는 서양문명의 흐름 file 😀익명946 2024.05.27 14
12456 경복궁 낙서 배후 잡힘 file 😀익명339 2024.05.27 6
12455 세 나라를 넘나들며 열두 독재자를 섬긴 나치 전범 file 😀익명688 2024.05.27 5
12454 빛으로 빛을 표현하는 방법 file 😀익명509 2024.05.26 7
12453 도지코인의 그 강아지 사망 file 😀익명875 2024.05.25 9
12452 동아시아 유교문화권이 초저출산인 이유 file 😀익명554 2024.05.25 8
12451 '그가 구속되자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고 기뻐하였다' file 😀익명176 2024.05.25 7
12450 동남아의 백인왕조 file 😀익명559 2024.05.25 10
12449 영국항공 5390편 사고 file 😀익명201 2024.05.25 9
12448 [혐주의] 외계인이 되고 싶었던 남자 이야기 file 😀익명737 2024.05.25 8
12447 이 사람 진작에 출소했네요.....JPG file 😀익명639 2024.05.25 9
12446 선넘었다는 레쓰비 근황 ..jpg file 😀익명705 2024.05.25 10
12445 대한민국 언론 역사상 종군기자로 순직한 인물 file 😀익명554 2024.05.25 7
12444 나카노구 여극단원 살인사건 file 😀익명377 2024.05.2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4 Next
/ 624